뉴스1
뉴스1
은행주들이 6일 동반 급락했다. 4대 금융지주는 물론 지방은행들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정부가 '은행들이 이자 장사를 하고 있다'며 대출 금리 인하를 압박하자 실적이 나빠질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경기 침체 가능성 역시 주가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날 는 5.04%, 는 4.96% 각각 떨어졌다. 는 3.59%, 은 3.49% 각각 내렸다. 역시 4.09% 급락했다.

4대 금융지주는 지난달 7일부터 이날까지 한달 간 반등없이 계속해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KB금융은 이 기간 20.47% 떨어졌고, 신한지주 역시 15% 하락했다. 같은 기간 우리금융지주는 22.6%, 하나금융지주는 19.68% 떨어졌다.

지역 기반 은행들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날 는 3.96%, 는 1.78%, 는 3.56% 하락했다.

은행주는 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힌다. 은행은 통상 예금 이자보다 대출 이자를 더 많이 올리기 때문에 금리 상승기에 예대마진이 늘어난다. 하지만 새 정부의 규제리스크, 경기침체 우려 등 '돌발 변수'가 주가의 발목을 잡았다.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예대금리차 등의 정보를 1개월 단위로 공시해야하는 '금리정보 공시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신용점수별 대출금리와 예대금리차 등 자세한 정보도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시장은 은행권의 대출금리 인상 움직임을 억제할 규제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은행들의 '자발적' 금리인하 움직임도 계속되고 있다. 이복현 금감원장이 지난달 20일 취임 직후 "예대금리차를 통한 지나친 이익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며 '이자장사'를 비판한 뒤, 은행들은 가계대출 금리를 지속적으로 낮추고 있다. 한때 연 7%를 돌파했던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은 다시 6%대로 낮아졌고, 신한은행은 '주담대 금리 5% 상한'이라는 선제적 조치까지 취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리 인상에 대해 워낙 정치권과 여론의 부정적 인식이 강하다 보니, 경영상의 효율만 따지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론의 지지가 크기 때문에 정부 경고 및 추가 규제가 계속해서 나올거라고 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경기가 침체돼 기업·가계에 대한 대출이 줄어들면 은행의 실적 역시 감소할 수밖에 없다. 은행권은 지난 1분기 역대급 순이자마진(NIM)을 기록했지만, 하반기에는 이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대출규모가 특별히 줄어들거나 하진 않고 있다"면서도 "향후 경기침체 정도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