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우려에도 가 예상보다 강한 실적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주가가 조정을 받은 만큼 실적 개선세에 힘입어 주가도 반등할 여지가 있다는 분석이다.

1일 강원랜드는 0.79% 상승한 2만5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강원랜드 주가는 지난 한 달간 약 10% 하락했다. 경기가 둔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가 반등을 예측하는 전망이 나오기 시작했다. 하나증권에 따르면 강원랜드의 지난달 하루평균 방문객 수는 약 6200명으로 지난 4월(4200명) 대비 47.6% 증가했다. 활동인구가 늘어나고 영업시간 규제, 사이드 베팅(보너스 베팅) 제한 등이 풀리면서 방문객 수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하나증권은 강원랜드의 2분기 매출(3084억원)과 영업이익(708억원)이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크게 웃돌 것으로 추정했다. 각각 전년 대비 51%, 2522% 증가한 수치다. 강원랜드의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634억원이다.

3분기 실적은 더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하나증권은 강원랜드의 3분기 영업이익을 1157억원으로 추정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83% 수준이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곧 맞이할 성수기 때 분기 방문객 수가 약 60만 명까지 늘어난다면 충분히 가능한 실적”이라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