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변성현 기자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변성현 기자
는 양민석 이사회 의장을 공동대표로 선임하고 양민석·황보경 공동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한다고 1일 공시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공동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하기로 의결했다. 이로써 양 의장은 2019년 6월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한 지 3년만에 황보경 대표와 함께 다시 YG엔터테인먼트를 이끌게 됐다.

 YG엔터 떠난지 3년 만에 돌아온 '양현석 동생' 양민석
양현석 전 대표의 동생인 양 의장은 YG엔터테인먼트 지분 3.48%를 보유한 이사회 의장이자 YG플러스 사내이사로 재직 중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