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새로운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인 엠스톡이 30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엠스톡은 기능별로 나뉘어 있던 3개 앱(국내주식앱 해외주식앱 자산관리앱)을 하나로 통합한 것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세계 투자 상품을 쉽게 검색할 수 있다”며 “모든 금융자산과 계좌를 모아서 볼 수 있고, 관심 있는 뉴스와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이데이터 서비스 등 자산관리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추가해 앱 하나로 쉬운 자산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자 성과가 좋은 고객의 포트폴리오를 분석해 제공하고, 국내외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지표 데이터도 검색할 수 있다. 기업의 성장성과 안정성, 위험도 등을 자체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해 보여주는 서비스도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는 이날부터 내려받을 수 있고, 아이폰 이용자는 7월 중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