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 미국 개별 주식 옵션 거래 서비스 출시
은 테슬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넷플릭스, 아마존 등 5개 미국 개별 주식 종목에 대한 월 만기 옵션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옵션은 주식·지수 등의 기초자산을 미리 정한 가격으로 특정시점에 사거나 팔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교보증권은 앞으로도 시장 상황 등을 반영해 옵션 거래 서비스를 하는 종목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

신영균 교보증권 국제&투자솔루션 총괄본부장은 "이번 서비스 출시로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해외금융상품 투자전략과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교보증권은 미국 개별주식 옵션 거래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다음달 말까지 미국 개별 주식 옵션을 1계약 이상 거래하는 고객 300명에게 백화점 상품권 1만원권을 지급한다.

이벤트 신청 고객에게는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주식 옵션 매매수수료를 2.5달러로 적용한다.
옵션거래는 교보증권 해외선물 홈트레이딩시스템(HTS) ‘provest k GLOBAL’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win.K’에서 할 수 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