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모품 가격인상...역대 최대 실적 전망"
제이브이엠이 올해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증권가 전망에 장 초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오전 9시 25분 현재 제이브이엠은 전 거래일보다 800원(4.80%) 오른 1만 7,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제이브이엠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대비 각각 19% 증가한 1,381억원, 67% 늘어난 208억원으로, 역대 최대 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 전망했다.

조은애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소모품 매출액은 1분기 코로나 재택진료 영향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며 "2분기 확진자수는 감소했지만, 소모품 가격 인상으로 선주문 물량이 일부 반영돼 주문량이 양호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제이브이엠은 약국 자동화 시스템과 전문 의약품을 분류 및 분배, 관리하는 병원관리시스템 전문기업이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