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최악 넘겼지만…흑자전환하기엔 부족"-키움
키움증권은 28일 에 대해 전기요금 인상으로 최악은 넘겼지만, 이 회사의 흑자전환을 위해서는 추가 요금 인상 또는 원가의 급락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투자의견 ‘시장수익률(MarketPerform)’, 목표주가 2만4000원을 유지했다.

앞서 정부는 연료비조정단가 산정을 반영해 3분기 전기요금을 KWh당 5원 인상했다. 인상폭은 상반기 평균 요금 109원 대비 4.6% 수준이다.

이종형 키움증권 연구원은 “한전의 올해 예상 연간 전력판매량 55만기가와트시(GWh)에 전기요금 인상폭 KWh당 5원을 곱해 구한 매출액 증가 효과는 약 2조750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기존에 예상하고 있던 올해 한국전력의 대규모 영업적자폭 대비 개선효과는 제한적일 수 있으나, 정부가 전기요금의 인상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데 공감하고 있음을 확인한 계기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올해 2분기까지 산정된 실적연료비 상승에 따른 요금인상 요인이 KWh당 33.6원에 달해 이번 전기요금 인상폭으로는 현재 적자상태인 한전의 수익구조를 정상화시키기 부족하다고 키움증권은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최악의 상황은 벗어났지만, 이익체력 및 재무구조 정상화를 위해서는 4분기 이후에도 전기요금의 추가 인상 또는 원유·석탄 등 원재료 가격의 급락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3분기 전기요금 인상에도 5월 이후 유가 상승과 원·달러 환율 상승을 반영해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를 유지하고, 내년 영업이익 전망치는 상향한다”면서도 “여전히 흑자전환 여부가 불투명함을 반영해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유지한다”고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