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4거래일 만에 2400선을 회복했다. 미국의 기대 인플레이션 완화로 원·달러 환율이 안정화되고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된 영향이다. 증권가에서는 당분간 높은 변동성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과 국내 증시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을 고려할 때 저가 매수를 노릴 만하다는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27일 코스피지수는 1.49% 오른 2401.92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2거래일 동안 3.79% 반등했다. 코스피지수가 240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21일 이후 나흘 만이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2.71% 오른 770.60에 마감했다.

24일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로 반등한 미국 증시의 훈풍이 국내 증시에도 영향을 미쳤다. 미국 미시간대가 집계한 소비자들의 1년 기대 인플레이션이 5.3%로 예비치(5.4%)를 소폭 밑돌며 인플레이션 피크아웃(정점 통과)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연방은행 총재가 경기 침체 확률이 낮다고 언급한 것도 투자 심리 회복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이 안정화하며 오랜만에 외국인 매수세도 유입됐다.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675억원어치를 사들였다. 16일(1551억원 순매수) 이후 7거래일 만의 순매수세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원70전 내린 1286원50전을 기록했다. 그동안 낙폭이 컸던 반도체·자동차·해운 관련주를 중심으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됐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3.01%)를 제외한 나머지 종목이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0.68% 오른 5만8800원에 마감하며 ‘6만전자’에 다시 다가섰다.

국내 증시가 이틀 연속 반등을 이어갔지만 당분간 높은 변동성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인플레이션과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경기 침체 우려 등이 여전하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국내 증시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크게 높아진 만큼 서서히 매수 관점으로 접근할 때라는 조언도 나온다.

서형교 기자 seogy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