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아이이테크놀로지, 단기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 불가피…목표가↓"-NH
NH투자증권은 (SKIET)에 대해 예상 대비 더딘 폭스바겐의 생산회복으로 단기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으나 목표주가는 15만5000원으로 9% 하향 조정했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7일 "반도체 부족, 우크라이나 전쟁 등에 의해 연초 하루 800~900대까지 하락했던 폭스바겐 유럽 모듈형 전동화 플랫폼(MEB) 생산량은 6월 중순 1300대로 회복했다"며 "생산차질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고 있어 3분기에는 확연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2분기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매출은 1537억원, 영업이익은 2억원으로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폴란드 1공장의 가동률이 올해 1분기 30%를 넘어 2분기에는 40~50%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가동률은 여전히 30%대인 것으로 추정된다.

폭스바겐의 생산이 회복중이기는 하나 6월 중순 의미 있는 회복이 시작됐으므로 2분기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게 주 연구원의 분석이다.

주 연구원은 "2022년 매출은 7330억원, 영업이익 537억원으로 컨센서스를 하회할 전망이나 폭스바겐의 전기차 판매 목표와 1분기 판매량 감안 시 하반기 가파른 실적 회복 방향성이 뚜렷하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