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가 하락세를 보이면서 특정 주가지수와 종목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주가연계증권(ELS)의 손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주식의 주가가 작년 대비 크게 떨어지면서 원금 손실이 확정된 ELS도 속출하고 있다.
ELS 조기상환 '3분의 1 토막'…원금 까먹은 상품 속출
◆조기 상환 규모 ‘뚝’
2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4일까지 일정 조건을 충족해 조기 상환된 ELS는 4907억원으로 집계됐다. ELS 조기상환액은 1월 1조5333억원, 2월 1조5544억원, 3월 9713억원, 4월 1조7891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국내외 증시 약세로 지난달 6880억원으로 줄어든 뒤, 이달 들어 감소폭이 더 커졌다.

ELS는 특정 지수나 종목이 일정 수준 밑으로 떨어지지 않으면 비교적 고금리 이자를 주는 파생상품이다. 최종 만기 이전에도 중간 평가를 거쳐 별도로 설정한 기준가격을 넘기면 조기 상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조기상환액이 급감한 것은 원금 손실 가능성이 커진 ELS가 그만큼 증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기까지 정해진 기준을 넘기지 못하거나, 만기 전이라도 녹인배리어(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주가 기준)에 진입하면 원금이 손실될 수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2021년 7월 1일~12월 31일) 발행된 ELS 가운데 66개가 녹인배리어에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올해 1월부터 글로벌 증시가 떨어졌고 기초자산이 되는 지수·주가가 낮아져 조만간 조기상환 금액이 다시 늘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하락에 원금 손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AMD, 메타플랫폼 등 종목을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는 원금 손실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분석한다. 일반적으로 종목형 ELS는 만기 때 가격이 최초 기준가격의 80~90% 이하면 원금 손실이 나는 구조로 설계돼 있어서다.

이달 들어 종목형 ELS에서 원금 손실이 확정된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이달 3개(26168회 26187회 26256회) 종목형 ELS가 원금 손실이 확정돼 원금의 80% 수준으로 상환한다고 공지했다. 셋 모두 삼성전자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삼성전자와 AMD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29666호 ELS가, 키움증권은 삼성전자가 기초자산인 1589회·1584회 ELS가 손실을 냈다고 공지했다. KB증권도 삼성전자가 기초자산 일부로 포함된 KBable 1777호·1778호·1779호가 원금 손실이 확정됐다고 고지했다. 종목형 ELS 중 삼성전자 기초자산 상품이 많아 삼성전자 약세가 지속되면 원금 손실 발생 사례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증시 하락으로 ELS 손실이 확정되는 경우도 늘어날 전망이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테슬라, 엔비디아 등 해외 성장주를 기초자산으로 삼는 ELS는 올 들어 해당 종목 주가가 30~40%가량 급락해 원금 손실 구간에 진입한 상품이 더러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