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디트스위스(Credit Suisse)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셧다운 이후 경제가 정상화되면서 화학 기업 다우의 주가가 급락할 수 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크레디트스위스는 다우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시장수익률 하회로 변경했다.

존 로버츠(John Roberts) 크레디트스위스 애널리스트는 “잠재적으로 지속 불가능한 상황에서 다우의 가치가 비싸 보인다”고 평가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다우의 목표주가를 주당 67달러에서 49달러로 낮췄다. 새로운 목표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0% 이상 낮다.
크레디트스위스, 다우 ‘시장수익률 하회’로 하향…목표가 49달러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