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뉴욕증시에서는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발언과 인플레이션 지표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파월 의장은 오는 22일과 23일 의회 상하원에서 반기 통화정책 증언에 나선다.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했던 말을 반복할 가능성이 크지만 의원들과의 질의 과정에서 매파적인 발언이 나오면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24일에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확정치가 발표된다. 기존 발표된 예비치에서 수정될지가 관심이다.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의 이유 중 하나로 미시간대 조사에서 나온 기대 인플레이션이 높아졌다는 점을 꼽았기 때문이다. 예비치에서 가계의 향후 1년간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5.4%를 기록했다.

뉴욕=강영연 특파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