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0일 코스피200지수에 신규 편입될 종목들에 ‘공매도 공포감’이 드리우고 있다. 코스피200 구성 종목 편입이 발표되면서부터 공매도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해당 종목의 공매도 대기자금도 크게 늘면서 기존 투자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1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 , , , 등 7개 코스피200 신규 편입 종목은 편입 결정이 발표된 지난달 24일 이후 대차잔액이 큰 폭 증가했다.

하나투어는 대차잔액이 24일 51만8107주에 머물렀지만 30일에는 127만8642주로 증가했다. 대차거래 체결일 종가 기준으로 계산하면 약 560억원의 공매도 대기자금이 쌓인 셈이다.

F&F도 같은 기간 대차잔액이 18만6276주에서 53만2387주로 급증했다. 금액으로는 약 487억원어치 늘어났다. , 등 다른 신규 편입 종목도 대차잔액 수가 크게 늘어났다.

대차잔액은 투자자가 주식을 빌려놓고 갚지 않은 물량을 말한다. 대차거래 중 상당수가 공매도에 쓰이고 있어 증권가에서는 대차잔액을 공매도 대기자금으로 보고 있다. 현재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코스피200 및 코스닥150 구성 종목만 공매도가 가능하다. 공매도 타깃이 될 것이란 우려 때문에 이들 7개 종목은 신규 편입 발표 다음날인 지난달 25일 주가가 평균 1.15% 하락하기도 했다. 같은 날 코스피지수는 0.18% 빠졌다.

공매거래가 허용되기 시작하는 이달 10일부터 이들 신규 편입 종목은 주가가 단기적으로 하락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주가가 단기적으로 급등한 종목과 시가총액이 비교적 적은 종목은 공매거래에 영향을 더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작년 12월 10일 코스피200에 편입된 의 경우 이날 하루 공매거래 비중이 23%까지 치솟으면서 주가가 5.24% 떨어졌다. 함께 편입됐던 역시 공매거래가 늘면서 하루 만에 주가가 6% 빠졌다.

다만 전문가들은 공매거래가 늘더라도 ‘기초체력’이 강한 기업들은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유동주식 비율이 적은 종목은 상대적으로 공매거래 비중이 늘더라도 주가 영향이 비교적 적다는 설명이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