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D로 알려진 소프트웨어 업체
클라우드 SW로 사업 확장

컨센서스 웃도는 1분기 실적
2분기 실적도 '선방' 전망
앤드루 아나그노스트 오토데스크 CEO. 한경DB

앤드루 아나그노스트 오토데스크 CEO. 한경DB

산업용 설계 소프트웨어 전문업체 오토데스크가 기대 이상의 실적을 발표했다. 주가는 장 중 9% 가까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오토데스크는 27일(현지시간) 1분기(2~4월) 실적을 공개했다. 매출은 11억7000만달러, 주당순이익(EPS)은 1.43달러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인 매출 11억5000만달러, EPS 1.34달러를 웃돌았다.

앤드루 아나그노스트 오토데스크 대표(CEO)는 "강력한 1분기 실적은 회사의 꾸준한 사업 능력과 업계 최고의 제품 및 플랫폼을 판매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며 "불확실성의 시대에도 회복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2분기 전망치로 매출 12억2000만~12억4000만달러, EPS는 1.54~1.60달러로 제시했다. 컨센서스는 매출 12억2000만달러, EPS 1.60달러다.

이날 주가는 급등세를 나타냈다. 미국 동부시간으로 27일 오후 1시33분 기준 오토데스크 주가는 9.02% 오른 208.92달러를 기록했다.

캐드(CAD)로 널리 알려진 오토데스크는 폭스바겐, 에어버스, 현대자동차 등의 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최근 사업 영역을 ‘클라우드를 통한 설계 및 제조업체’로 확장하고 있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