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4월 근원 PCE 물가상승률 전년대비 4.9%↑…기대치 부합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의 오름폭이 1년 반 만에 처음으로 둔화됐다.

2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4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6.3%, 전월보다 0.2% 각각 상승했다.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이지만, 40년 만의 최대폭이었던 3월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 6.6%)보다 낮아진 것이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9%, 전월보다 0.3%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연준이 가장 정확한 물가 지표로 간주하는 근원 PCE 가격지수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초 이후 처음으로 두 달 연속 둔화했다.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