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롯데미쓰이화학 주식 100만주 처분[주목 e공시]
은 계열사인 롯데미쓰이화학 주식 100만주를 50억원에 처분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처분 후 소유주식수는 100만주로 지분율은 50%다.

회사 측은 "롯데미쓰이화학의 유상감자에 참여해 롯데케미칼이 소유한 롯데미쓰이화학 지분을 롯데미쓰이화학이 유상취득 후 즉시 소각하는 방식"이라며 "처분목적은 출자금 회수"라고 설명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