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주요 경제 지표와 기업들의 분기 실적이 발표되는 가운데 저가 매수에 상승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16.91포인트(1.61%) 오른 32,637.19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79.11포인트(1.99%) 상승한 4057.84로,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05.91포인트(2.68%) 오른 11,740.65 마감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6월과 7월 두 번의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위원의 전망이다.

미국의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앞서 발표된 속보치와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계절 조정 기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기 대비 연율 1.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분기 GDP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따른 전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속 등으로 마이너스대로 돌아섰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2분기 성장률은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엔비디아의 부진한 가이던스 발표로 기술주 중심으로 하락 출발했으나 메이시스의 실적 발표로 경기 침체 우려가 완화되자 상승 전환했다"며 "대체로 시장은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지며 안도랠리 기대가 부각된 가운데 상승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독일 공장 확장 신청서를 제출했다는 소식과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주식을 매도한 자금과 투자 유치를 통해 트위터 인수를 위한 주식담보 대출을 취소함에 따라 불안 요소 해소로 7.43% 급등했다.

트위터도 피인수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6.35% 강세를 보였다. 애플은 장 초반 2% 넘게 하락했으나 올해 아이폰 생산을 유지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2.32% 상승 마감했다.

엔비디아는 가이던스 하향 조정으로 장 초반 5% 넘게 하락했으나 주가 하락이 매수 기회를 제공했다는 미즈호의 발표와 데이터 센터향 매출이 급증세를 유지해 향후 성장 기대가 높다는 점이 부각되자 5.16% 급등했다.

백화점 업체인 메이시스(19.31%)와 소매유통업체 달러제네럴(13.71%), 달러트라(21.87%)는 소비 증가에 따른 견고한 실적과 가이던스 발표로 급등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