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가 장 초반 강세 흐름을 보였지만, 매파(통화긴축 정책 선호론자)적인 한국은행의 태도에 방향을 바꿔 하락마감했다. 그나마 장 막판 낙폭을 줄여 약보합권까지 회복한 게 위안거리다.

26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4.77포인트(0.18%) 내린 2612.45에 거래를 마쳤다.

전장보다 0.23포인트 낮은 2616.99로 거래를 시작한 코스피는 곧장 상승전환해 한국은행이 이날 개최한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오전 9시49분께는 2641.91까지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기준금리 인상 이외 금통위에서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기존 3.1%에서 4.5%로 올린 점,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에서 2.7%로 낮춘 점 등을 인지하자 방향을 바꿨다.

특히 이창용 한은 총재가 현재 기준금리가 중립금리 수준보다 낮고 연말 기준금리를 2.25~2.5%로 전망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하며 추가 금리인상을 시사한 기자회견 내용이 전해진 뒤인 오후 1시30분께 하락세로 전환해 낙폭을 키웠다. 오후 3시7분께는 2602.01까지 빠지며 2600선마저 위협받았다.

다만 오후 들어 대체로 순매도세를 보였던 외국인이 장 막판 매수세로 전환하면서 지수를 2610선 위로 끌어 올렸다.

김성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은이) 7~8월에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도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오전장에서 순매수세를 보이기도 했던 기관이 금통위 결과가 나온 뒤 순매도세로 돌아서면서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이날 증시 마감 무렵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555억원 어치 주식을 판 것으로 집계됐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952억원 어치와 378억원 어치를 샀다. 프로그램 매매는 2314억원 매수 우위였다.

금리 상승은 성장주에 치명적이다. 실제 이날 장 초반까지만 해도 네이버(246,500 -2.38%)(NAVER(246,500 -2.38%))와 카카오(70,800 -1.12%)가 강한 모습이었지만, 카카오는 하락 전환했고 네이버는 보합으로 마감됐다.

SK하이닉스(94,000 -1.36%)는 솔리다임(옛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과 합산한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이 작년 4분기보다 후퇴했다는 소식에 4% 넘게 하락했다. 장 초반에는 엔비디아(159.82 -5.26%)가 시장 예상치보다 적은 올해 연간 매출 가이던스를 내놓은 영향으로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삼성전자(58,000 -2.36%)도 장 초반에는 강세였지만, 하락전환해 6만5900원에 마감됐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1.26포인트(0.14%) 내린 871.43에 거래를 마쳤다. 이 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447억원 어치와 255억원 어치를 샀고, 외국인은 650억원 어치를 팔았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에서는 HLB(34,100 -0.58%)셀트리온헬스케어(67,300 -0.30%)만 올랐다. 하락 종목 중에서는 리노공업(131,000 0.00%), 위메이드(59,400 -1.82%), 엘앤에프(227,000 -7.20%), 에코프로비엠(121,400 -5.08%), 천보(227,300 -4.21%) 등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2.40원(0.19%) 오른 달러당 1267원에 마감됐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