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본사 전경. /사진=한경DB

위메이드 본사 전경. /사진=한경DB

위메이드(57,600 -1.54%)가 자체 스테이블코인인 ‘위믹스(WEMIX) 달러’ 발행을 준비한다는 소식에 이 회사와 위메이드맥스(16,350 -1.51%)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26일 오전 9시21분 현재 위메이드맥스는 전일 대비 2300원(9.87%) 오른 2만5600원에, 위메이드는 1500원(1.83%) 상승한 8만3400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두 회사는 전날에도 급등한 바 있다.

위믹스 달러 발행을 준비 중인 위메이드가 안전성을 강조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위메이드는 지난 2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위믹스달러가 안전자산을 100% 담보로 하는 포로토콜에 의해 발행된다고 밝혔다. 달러를 담보로 1대1로 발행된다는 것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는 루나나 테라와 달리 게임이라는 실질적인 사용처가 있어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믹스는 또 다른 스테이블 코인인 루나·테라의 폭락 사태로 개당 2000원대까지 하락했지만, 최근 5000원대로 회복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