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SK이노, 최근 소폭 하락
"정제마진 상승으로 호실적 전망"
쉼없이 달린 정유株 '숨고르기'…증권가 "아직 상승여력 남았다"

국제 유가 상승세에 올라탔던 정유주들이 최근 주춤하고 있다. 향후 실적 하락 우려가 제기되면서다. 증권가에선 추가적인 정제마진 상승 가능성이 여전히 높기 때문에 아직 피크아웃(정점 통과) 단계는 아니라는 평가가 나온다.

24일 국내 대표 정유주인 S-OIL은 1.9% 내린 10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터진 2월 24일 직후 8만3600원이던 주가는 지난 17일까지 37.6% 급등한 11만5000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후 5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역대급 실적을 낸 1분기에 비해 하반기부터 이익이 쪼그라들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면서다.

증권가는 최근 소폭 하락하고 있는 주가 흐름과 달리, 정유주의 상승 여력이 여전하다고 보고 있다. 최영광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OIL의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9.6%, 55.5% 늘어난 38조3368억원, 3조3525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현재 S-OIL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4로 2017년(1.8~2)보다 낮은 수준이기 때문에 향후 주가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3.11% 떨어진 20만2500원에 장을 마감한 SK이노베이션(198,500 +0.25%)도 마찬가지 평가가 나온다. 정제마진 상승으로 예상보다 실적 개선 폭이 더 커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최 연구원은 “하반기 SK이노베이션의 영업이익은 1조7548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13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당분간 과거 평균 실적 대비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GS는 이날 정유 관련주 중 가장 큰 폭의 하락세(-5.21%)를 보였다. 주가는 조정받고 있지만 GS칼텍스를 비롯한 주요 에너지 자회사들의 호실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