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원숭이두창 확산에 의약품 관련주 급등(종합)

미국과 유럽 등에서 희소 감염병인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24일 증시에서 의약품 관련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녹십자엠에스는 전 거래일 대비 5.26% 상승한 9천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18.42% 뛴 1만350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녹십자엠에스는 전날에도 25.57% 급등하며 강세를 보였다.

원숭이두창은 발열·오한·두통·림프절부종과 함께 손을 비롯한 전신에 수두와 유사한 수포성 발진이 퍼지는 것이 특징인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유전자 검사(PCR) 등을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앞서 녹십자엠에스는 유전자증폭(PCR) 방식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진단키트를 개발했다는 점에서 원숭이두창 관련주로 꼽히고 있다.

아울러 과거 녹십자 종합연구소가 질병관리본부의 두창 백신 개발 관련 연구 용역을 맡은 이력도 주목받았다.

또 다른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인 미코바이오메드도 전 거래일 대비 26.10% 급등한 1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후 미코바이오메드가 국내 원숭이두창 감염 의심자가 발생하면 진단 기기를 제공할 계획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 업체 주가는 한때 가격제한폭(29.89%)까지 뛰기도 했다.

현대바이오도 이날 한때 10% 넘게 뛰었다가 1.69% 오른 3만원에 마감했다.

현대바이오는 이날 코로나19 치료제 'CP-COV03'를 원숭이두창 치료에 사용할 수 있도록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패스트 트랙을 신청하겠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