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 설문조사
6월 BMSI 전달보다 소폭 하락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투자협회 앞 황소상. /사진=한경 DB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금융투자협회 앞 황소상. /사진=한경 DB

국내 채권 전문가들은 10명 중 9명은 오는 26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환율이 오를 것으로 본 응답자 비율도 전달보다 24%포인트 높아졌다.

2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3∼18일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4%가 이번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 예상했다.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전달 조사 결과(50%)와 비교해 대폭 높아졌다. 반면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가 동결될 것이라 응답한 비율은 6%로 전달(50%)보다 낮아졌다.

다음 달에 국내 채권시장 금리의 상승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70%로 전달과 동일했다. 보합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27%로 전달보다 4%포인트 높아졌다.

다음 달 물가가 오를 것으로 내다본 응답자 비율은 46%로 전달보다 17%포인트 낮아졌으나 보합을 예상한 응답자 비율은 48%로 13%포인트 높아졌다.

환율이 오를 것으로 본 응답자 비율은 61%로 전달 대비 24%포인트 높아졌고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 비율은 28%포인트 떨어진 34%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산출한 6월 채권시장 종합 지표(BMSI)는 76.7로 전달(78.9)보다 소폭 하락했다.

금투협은 "미국 중앙은행(Fed)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장기화 우려로 국내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하는 응답자 비율이 높아졌다"며 "지속하는 인플레이션 위협에 따른 금리 인상 전망이 확산하면서 다음 달 채권시장 심리가 전달보다 나빠졌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