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국내 증시가 혼조세를 보이면서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거둘 수 있는 고배당주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고배당주도 순이익을 반드시 따져 투자할 것을 조언했다.

23일 KB증권에 따르면 올해 배당수익률이 5%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보통주 종목은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68개로 집계됐다. 전체 상장기업의 3% 수준이다. 이 가운데 32개가 금융주로 나타났다.
대피처로 떠오른 '고배당주'…"실적 나빠진 증권사는 피해야"
우선주를 포함해 올해 예상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우(8.89%)였다. 이어 에스오일우(8.68%), 우(8.62%), (8.61%), (8.49%) 순서였다.

그러나 배익당수익률과 함께 순이익 성장률도 고려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배당의 재원인 순이익이 줄어들면 배당수익률이 높더라도 실질적인 배당금액 자체가 줄어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고려하면 순이익 개선이 예상되는 종목 중 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에스오일우였다. 보통주 가운데서는 BNK금융지주가 가장 배당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고배당주로 꼽혀왔던 증권사들은 올해 부진한 실적 탓에 투자 매력이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증권사들의 배당수익률은 10.28%, 10.45%, 대신증권 8.70% 등 타 업종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그러나 올해 투자심리 악화로 인한 위탁 수수료 수입 감소, 채권평가 손실 증가 등으로 증권사 상당수가 부진한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증권업은 부진한 실적 탓에 배당 축소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시가총액 5000억원을 넘는 비금융 고배당주 종목 중에선 , , 등을 주목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