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2분기 들어 국내 상장사 5개 중 1개가 52주 신저가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2497개 종목 가운데 지난달 1일부터 이날까지 종가 기준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총 503개(20.1%)로 집계됐다. 시가총액 1위인 는 지난달 28일 6만4800원으로 종가 기준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대표적 성장주인 는 각각 지난 12일과 지난 19일에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증권주 약세가 두드러졌다. (5월 12일·7670원), (5월 12일·1만원), (5월 12일·8만3200원), (5월 19일·3만6950원) 등이 52주 신저가로 추락했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종가 기준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전체의 10.7%인 266개였다. (4월 28일·5320원), (5월 6일·6110원), (5월 17일·18만7500원) 등 철강 업체들이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서형교 기자 seogy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