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니꼬동제련 100% 자회사 전환...4%대 강세
"종합소재기업으로 변신"...증권사 목표가 줄상향

LS가 LS니꼬동제련을 100% 자회사로 전환하기로 하자 주가는 장초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오전 9시 17분 현재 LS는 전날보다 2,800원(4.63%) 오른 6만 3,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LS가 LS니꼬동제련의 2대주주인 JKJS가 보유한 지분 49.9%를 9,331억 원에 매수하면서 100% 자회사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것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LS그룹은 구자은 회장 주도 아래 LS니꼬동제련을 종합 소재기업으로 변신시킨다는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같은 날 증권가는 LS에 대한 목표주가를 일제히 상향했다. 삼성증권은 LS의 목표주가를 7만 5천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했으고, 키움증권 또한 8만 원에서 10만원으로 목표주가를 올렸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