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목표주가 1400→1000달러" -웨드부시

월가의 증권가 웨드부시가 테슬라에 대한 목표 주가는 기존 1400달러에서 1000달러로 대폭 낮췄다. 중국의 봉쇄로 인한 역풍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웨드부시의 댄 아이브스 기술 담당 애널리스트는 19일(미 동부 시간) 보고서를 내고 테슬라의 새로운 목표주가로 1000달러를 제시했다. 투자 등급은 '매수'를 유지했다.
"테슬라 목표주가 1400→1000달러" -웨드부시

작년 11월 1243달러까지 치솟았던 테슬라의 주가는 이날 700달러 초반에 거래되고 있다.
"테슬라 목표주가 1400→1000달러" -웨드부시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중국 상하이의 폐쇄가 2분기에 "대재앙"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이 여전히 전염병과 싸우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테슬라가 "2분기에 약화된 차량 인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일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중국 주요 지역에서 둔화한 성장 궤적을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웨드부시는 "모델 3와 모델Y가 선적 및 배송 준비가 되기까지 물류를 포함해 전체 공급망에 걸친 무수한 문제"를 지적했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 상하이 공장의 증산 문제가 3분기로 넘어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테슬라가 생산 측면에서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지만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 탓에 앞으로 몇 달 동안에도 약간의 충돌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오스틴과 베를린 공장의 양산은 잘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이들 공장은 향후 몇 년 동안 주요 성장 동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