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더 "스페이스X 창업자 머스크, 성추행 합의금 25만달러 지불"

스페이스X 창업자 일론 머스크가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합의금으로 25만달러를 지불했다고 19일(현지시간) 미국의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밝혔다.

인사이더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자신이 설립한 항공우주 장비 생산 및 우주 수송 회사인 스페이스X 승무원을 상대로 벌인 성추행에 대해 2년 간의 공방을 마친 후 2018년 합의했다.

인사이더는 해당 보도에서 당시 자신의 항공기 스페이스X 제트기를 타고 런던으로 향하던 중 승무원에게 전신 마사지를 요청과 은밀한 제안을 했지만 승무원은 이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승무원은 이런 제안을 거부한 후 자신의 근무가 줄어 벌을 받는 기분이 들었고, 경제적 피해도 발생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언론의 질문이 쏟아지자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나에 대한 와일드한 비난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정치적으로 의도된 히트작"이라면서 "내가 성추행을 할 경향의 사람이라면, 이것이 내 30년 커리어 인생에서 처음 밝혀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적고 더 이상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