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 1.8%대 상승
시총 상위 반도체·자동차·2차전지株 강세
원·달러 환율 1,268.10원
"한·미 정상회담 기대 듬뿍"…외인·기관 매수에 증시 '방긋'

국내증시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협력에 따른 수혜 기대감이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시가총액 상위 반도체, 자동차, 2차 전지 대형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이면서 지수를 견인했다.

20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6.95포인트(1.81%) 상승한 2,639.2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44포인트(0.52%) 오른 2605.78 출발한 이후 상승폭을 확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홀로 1조 389억 원 팔아치운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940억 원, 8,374억 원 사들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4.45%), LG화학(+8.57%)가 큰 폭으로 올랐다.

이 외에 삼성전자(+0.74%), SK하이닉스(+1.35%), 삼성바이오로직스(+1.51%), 삼성전자우(+1.00%), NAVER(+1.29%), 삼성SDI(+2.37%), 현대차(+2.47%), 카카오(+3.23%) 등이 상승했다.

간밤 나스닥 지수 하락에도 불구하고 코스닥 역시 시가총액 상위 2차 전지 관련주 강세에 힘입어 급등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08포인트(1.86%) 오른 879.88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개인이 홀로 2,055억 원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073억 원, 1,074억 원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역시 모두 강세를 보였다.

에코프로비엠이 3.92% 상승한 가운데, 엘앤테프(+1.60%),셀트리온헬스케어(+5.71%), HLB(+2.83%), 카카오게임즈(+5.18%), 펄어비스(+4.69%), 셀트리온제약(+3.52%), 천보(+0.04%), 리노공업(+0.86%), CJ ENM(+2.95%) 등이 올랐다.

한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위험자산 선호 심리 속에 9.60원 내린 1268.10원에 마감했다.


박찬휘기자 pch8477@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