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통주도 줄줄이 급락…이마트 연일 신저가 경신

미국 증시에서 유통주가 비용 부담과 실적 우려에 폭락하면서 19일 국내 유통주도 낙폭을 키웠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이마트는 전 거래일보다 3.35% 내린 11만5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11만3천원까지 떨어져 이틀 연속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앞서 이마트 주가는 올해 1분기 실적이 '어닝 쇼크' 수준으로 부진하게 나온 여파로 하향 곡선을 그려왔다.

또 이날 롯데쇼핑(-3.96%), BGF(-3.35%), 현대백화점(-2.69%), 신세계(-2.15%), BGF리테일(-1.60%) 등 주요 유통주가 줄줄이 급락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는 유가와 인건비 등의 상승을 근거로 올해 순이익 전망치를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또 다른 대형 업체인 타깃도 물가 상승 때문에 1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밑돌았다고 밝혔다.

예상을 웃돈 대형 유통업체들의 비용 부담은 투자자들의 인플레이션 공포는 물론 경기 침체 우려를 키웠다.

이에 타깃 주가는 하루 만에 24.93% 폭락했다. 또 월마트(-6.79%)를 비롯해 메이시스(-10.66%), 베스트바이(-10.51%), 아마존(-7.16%) 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