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동남아시아 지역 디지털 혁신 스타트업에 (9.83 0.00%)자하고자 '동남아시아 디지털혁신펀드'를 결성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 펀드는 싱가포르의 가변자본기업(VCC) 제도에 따라 신설된 기업구조 자펀드다. 운용 규모는 최소 5000만달러에서 최대 7500만달러, 자 기간은 5년이다.

주요 은 동남아시아 지역의 혁신 스타트업이다. 자 분야는 핀테크, 건강관리, 물류, 교육, 농업기술 등이다. 일본 SBI홀딩스에서 동남아시아 자를 담당하는 SBI벤캐피털, 싱가포르 난양공과대학의 자회사 엔티유이티브가 교보증권과 함께 펀드를 운용한다.

신희진 교보증권 VC사업부 이사는 "동남아는 중산층 증가와 인터넷 경제 성장으로 2030년에 최대 6250억달러 규모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며 "파트너사의 운용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공유해 성공적 자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