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빈캐피털' 결국 문 닫는다
사진=연합뉴스(AP)

사진=연합뉴스(AP)

‘공매도 신성’으로 불린 미국 헤지펀드사 멜빈캐피털이 문을 닫는다. 올해 하락장 속에서 손실을 견디지 못하고 펀드를 청산해 투자자들에게 돈을 돌려주기로 했다. 지난해 ‘게임스탑’ 사태에서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입은 여파가 컸다는 분석이다.

"공매도 때문에 8조원대 손실"…개미에게 진 美 회사의 최후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는 멜빈캐피털이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게이브 플롯킨 멜빈캐피털 최고투자책임자(사진)는 “지난 17개월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힘든 시간이었다”며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했지만 투자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제 외부 자금 관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멜빈캐피털은 플롯킨이 2014년 설립한 회사다. 월가에서 적극적인 공매도를 펼치면서 신성 헤지펀드로 주목받았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멜빈캐피털은 매년 평균 30%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해 1월 게임스톱 주식에 대해 공매도에 나섰다가 ‘월스트리트베츠’를 중심으로 뭉친 미국 개인투자자들에게 역공당해 68억 달러의 손실을 봤다. 다른 투자를 통해 일부 만회했음에도 지난해 손실률이 39.3%에 달했다. 거액의 손실을 보면서 투자자들의 항의도 빗발쳤다.

플롯킨은 지난달 운용자산을 줄이고, 성과보수도 30%에서 25%까지 낮추는 등 투자자 달래기에 나섰다. 그러나 올해 시장 침체가 이어지고 성장주 주가가 급락하면서 수익률을 회복하지 못했다. 블룸버그는 멜빈캐피털의 올해 손실률이 23% 이상일 것이라고 추산했다. 지난달 말 기준 멜빈캐피털의 자산규모는 78억 달러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