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FP

사진=AFP

미국 뉴욕증시가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재차 제기되면서 일제히 급락했다. 2년여 만에 최대치로 하락해 공포를 키웠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1,164.52포인트(3.57%) 떨어진 31,490.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65.17포인트(4.04%) 폭락한 3,923.68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66.37포인트(4.73%) 급락한 11,418.15를 각각 기록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6월 이후 최대 하락률을 나타냈다. 나스닥지수 또한 지난 5일 기록한 하락률(-4.99%) 이후 큰 폭의 내림세를 보였다.

이날 시장을 뒤흔든 건 미국 대형소매업체 타겟의 실적이었다. 월마트에 이어 타깃의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오자 시장에서는 인플레이션 압박이 고개를 들었다. 가계의 가처분 소득이 줄어들면서 소비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타겟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24.93% 폭락한 161.61달러를 기록했다.

타깃은 이날 실적발표에서 "매출은 예상을 웃돌았으나 비용증가로 분기순익이 절반으로 줄었다"며 "연료비 상승과 인건비 증가 등의 추세는 올해 말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디젤 가격 급등으로 인해 운송비용이 올해 추가로 10억 달러 더 들어갈 것이라고 추정했다. 연간 영업이익률이 약 6%가 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이전 예상치(8%)를 밑도는 수준이었다.

월마트는 전날 11% 급락한데 이어 이날도 6% 넘게 하락했다. 메이시스와 콜스의 주가도 각각 10%, 11% 이상 폭락했고, 아마존은 7%대, 베스트바이는 10%대의 하락률을 나타냈다.

대형 기술주들도 일제히 하락했다. 애플과 테슬라, 메타, 엔비디아의 주가는 5% 이상 급락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전날 한 행사에서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연준이 계속해서 금리를 인상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4.86포인트(18.62%) 급등한 30.96에 장을 마쳤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