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에 상승세를 탄 식품 업체들이 하반기부터 인플레이션·원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실적이 악화할 구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원가 상승을 가격 전가로 피할 수 있는 업체 위주로 ‘옥석 가리기’를 하라고 조언했다.

18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CJ제일제당(384,000 +0.39%), 오리온, 하이트진로(31,700 +0.32%), 농심(274,500 +1.67%), 롯데칠성(180,000 +1.69%) 등 국내 13개 주요 음식료품 업체들의 올해 1분기 매출 합산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 오른 15조7432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9% 오른 1조2186억원이었다. 주가도 큰 폭으로 뛰었다. 롯데칠성은 연초 대비 39%, SPC삼립(73,000 +4.43%)은 12% 이상 올랐다. 코스피 음식료품업종 지수는 올해 들어 3.38% 올랐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11% 이상 빠진 것을 고려하면 시장 수익률을 크게 웃돌았다.

원부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하반기부터는 세부 업종별로 희비가 크게 갈릴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유럽 시장 밀 가격은 지난 16일 t당 438.25 유로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올 1분기 소맥 평균 가격은 2020년 1분기 대비 77%, 옥수수는 120%, 팜유는 138% 이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주류·외식 등 실질 수요가 상승하는 업종은 원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라면 가격 상승으로 1분기 영업이익률이 상승했던 라면 업체들은 팜유·포장재 가격이 오르며 수익성이 악화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증권가에서는 원가 상승분을 가격으로 전가할 수 있는 종목 위주로 투자할 것을 조언하고 있다. 증권사들은 강력한 수요 증가가 뒷받침되는 롯데칠성, 식품 대장주로 시장 지배력이 높은 CJ제일제당 등을 추천 종목으로 제시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8배 내외에서 거래되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보면 저평가된 상황”이라며 “국내외 시장 지배력도 확대하고 있어 인플레이션의 최대 수혜주로 꼽는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 농심, SPC삼립의 수익성도 개선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3분기부터 원가 상승분이 제품 가격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면 라면·제빵 분야에서 시장 지배력이 높은 두 업체부터 가격을 빠르게 전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 연구원은 “올 3분기부터는 가격 인상 사이클이 시작될 것”이라며 “이러한 국면에서는 시장 지배력에 비해 수익성이 낮은 업체들이 가장 수혜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