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온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임상1상에서 안정성과 내약성을 확인했다는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18일 9시 30분 에이비온은 전 거래일보다 2,300원(29.87%) 오른 1만원,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전일 에이비온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ABN401'의 임상1·2상 용량증량시험 결과보고서(CSR)를 수령했다며 ABN401이 임상 용량증량시험에서 우수한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BN401은 간세포성장인자수용체(c-MET)를 표적하는 고형암 항암제로 임상1상과 2상을 통합 진행하는 심리스 방식의 글로벌 임상 1·2상이 진행되고 있다.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ABN401은 임상 용량증량시험에서 우수한 안전성을 확인했다. 투약 용량을 50㎎부터 1200㎎까지 증량한 시험 결과 약물 관련 3등급 이상의 이상반응은 보고되지 않았다.

에이비온은 임상 최종 데이터를 오는 6월 열리는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 2022)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