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CI. /사진=삼천리
삼천리 CI. /사진=삼천리
하나금융투자가 18일 에 대해 지난 1분기 호실적을 달성할 가운데 천연가스 도매가격이 안정화될 경우 추가 실적 개선도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12만원에서 16만원으로 33.3% 상향 조정했다.

유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천리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6.2% 증가한 1조7499억원, 영업이익은 17.8% 증가한 877억원을 기록했다"며 "도시가스 도매각격 상승과 판매량 증가로 별도 매출이 증가했고, 에스파워는 판매량 소폭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력도매가격(SMP) 강세 영향으로 외형 성장이 나타났다"고 했다.

유 연구원은 "5월 들어 SMP 조정이 나타났지만 전반적인 영업환경엔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전망"이며 "향후 유연탄 대비 가격 경쟁력 확보 가능성을 감안하면 하반기 실적도 긍정적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온실가스배출권 관련 비용이 상시 반영되고 있어 완화되는 중"이라며 "영업외손익은 지분법손익 부진을 금융손익 개선으로 만회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가스공사에서 공급하는 천연가스 도매요금이 급등함에 따라 원가, 판가의 시차가 발생했다"며 "도매요금 상승에 의한 일시적 시차 영향은 점차 해소될 수 있을 것이며, 현실화될 경구 별도 부문의 추가 이익 개선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