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경제지표 대체로 견조, 소비판매 전월보다 0.9% 증가
파월 "금리 인상 주저하지 않을 것"…경기침체 우려 불식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소비지표가 호조를 보인 것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인플레이션 억제 의지도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1.17포인트(1.34%) 오른 32,654.59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80.84포인트(2.02%) 상승한 4,088.85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21.73포인트(2.76%) 뛴 11,984.52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투자자들은 파월 의장의 발언과 소매판매 등 경제지표 등을 주목했다. 미국의 경제 지표는 대체로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미국 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가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여전히 증가세를 보였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4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0.9% 증가한 6777억 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8.2% 늘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1.0% 증가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5% 증가에서 1.4% 증가로 대폭 상향 조정됐다.

파월 의장의 발언도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이날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주최 행사에서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기 위해 필요할 경우 중립 금리 수준 이상으로 금리를 인상하는 것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만약 그러한 조치가 중립금리 이상으로 넘어서는 것을 포함한다면 우리는 그것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한 향후 회의에서 경제 상황이 현재와 유사하다면 50bp(1bp=0.01%포인트) 금리 인상이 나올 것 같다고 언급해 추가 50bp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파월 의장의 발언은 이전 수준을 벗어나지 않았으며,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것이라는 연준의 의지를 재차 확인시켜줬다. 또한 고용 시장이 탄탄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연착륙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해 경기 침체 우려를 불식하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대형 소매업체인 월마트(123.72 +0.08%)는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분기 순이익이 시장의 예상치를 밑돌았다는 소식에 주가가 11% 이상 하락했다. 주택 건축 자재업체 홈디포(283.00 +2.75%)는 예상치를 웃돈 순이익을 발표하고 연간 전망치를 상향했다는 소식에 주가는 1% 이상 올랐다.

트위터(39.41 +1.89%)의 주가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 거래를 이어가려면 트위터 측이 가짜 계정 비율을 증명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경고한 가운데 2% 이상 반등했다.

씨티그룹(47.86 +3.26%)과 파라마운트의 주가는 버크셔해서웨이가 해당 종목의 주식을 매입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각각 7%, 15% 이상 올랐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일부 차익 매물로 상승분이 축소되기도 했으나 파월 의장이 경기에 대한 자신감 표명하는 등 재차 상승폭을 확대하기도 했다"며 "경기에 대한 자신감과 일부 개별 기업들의 호재성 재료가 증시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