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휘발유값 6달러 넘었다

유가 급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의 1갤런당 휘발유 가격이 평균 6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안에서 가장 비싸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요소의 평균 휘발율 가격은 6.021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보다 31센트 올랐고, 1년 전과 비교하면 1.89달러 높다.

캘리포니아가 가장 심각하긴 하지만 전국적으로 휘발유 가격은 상승세다. 전국 평균은 4.523달러고 모든 주의 평균 가격이 4달러 이상이다.

가장 큰 이유는 유가 급등이다. CNBC는 "휘발유 가격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유가 급등으로 급격히 오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AAA 대변인은 "보통 봄방학부터 메모리얼 데이까지 휘발유에 대한 수요가 올해는 효과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정제능력 부족도 휘발유 값 급등의 원인으로 꼽힌다. CNBC는 "경제활동이 돌아오면서 제품 수요는 급증하고 있지만 정제능력은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 낮아 가격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유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 화요일 전국 평균 갤런당 가격은 5.573달러를 기록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2.40달러 올랐다.

뉴욕=강영연 특파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