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9.10원 하락한 1,275.00원
'7만전자' 재시동…기관 나홀로 '사자'

코스피가 기관은 순매수에 힘입어 하루 만에 2,600선을 되찾았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증시 혼조세에 보합권에서 출발했던 지수는 장중 기관의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폭을 키웠다.

17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86포인트(0.92%) 상승한 2,620.44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6포인트(0.07%) 오른 2,598.44에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3,047억 원, 1,601억 원 순매도한 반면 기관이 홀로 4,620억 원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0.52%), LG화학(-0.39%)를 제외하고 일제히 올랐다.

대장주 삼성전자가 1.96%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2.00%), SK하이닉스(+1.81%), 삼성전자우(+1.87%), NAVER(+0.73%), 삼성SDI(+0.68%), 현대차(+0.82%), 카카오(+1.09%) 등이 상승했다.

간밤 나스닥 지수 1%대 하락 여파에 약보합권에서 출발한 코스닥도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큰 폭으로 올랐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73포인트(1.14%) 오른 865.98에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61억 원, 109억 원 순매수하는 동안 외국인이 212억 원 팔아치웠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에는 리노공업(-0.12%), 스튜디오드래곤(-1.14%)를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다.

에코프로비엠이 4.45% 급등한 가운데, 셀트리온헬스케어(+2.08%), 엘앤애프(+3.07%), HLB(+3.16%), 카카오게임즈(+2.36%), 펄어비스(+3.30%), 셀트리온제약(+3.05%), 천보(+6.00%) 등이 올랐다.

한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위험자산 선호 심리 속에 9.10원 내린 1275.00원에 마감했다.


박찬휘기자 pch8477@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