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반도체 굴기' 정책에 힘입어 증가하던 중국의 반도체 생산량이 '제로 코로나' 정책 여파로 급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의 자료를 토대로 중국의 4월 반도체 칩 생산량이 작년 같은 달보다 12.1% 줄어든 259억 개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중국 반도체 산업 중심지인 상하이가 봉쇄된 게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다.

이런 중국의 4월 반도체 생산량은 월간 기준으로 2020년 12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4월 경제통계에선 반도체 생산량 감소와 함께 자동차, 로봇 등 연관 산업의 생산량도 대폭 감소했다.

특히 4월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동월 대비 43.5% 급감했다. 상하이 자동차판매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시내 모든 대리점이 문을 닫으면서 상하이의 자동차 판매량이 '0'을 기록했다.

중국의 4월 산업용 로봇 생산량도 전년 동월 대비 8.4% 감소했다.

중국의 반도체 생산량은 반도체 자립 정책에 힘입어 그동안 빠른 속도로 늘어났으나, 올들어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작년 4월 반도체 생산량은 2020년 4월 대비 29.4% 증가한 286억 개에 달했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