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탑·사조동아원 상한가 치솟아
사료 및 제분 관련 테마주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자국 식량 안보를 위해 밀 수출 금지에 나서면서다.

16일 제분·사료업체 한탑은 가격제한폭(29.93%)까지 치솟은 2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료업체인 사조동아원도 상한가(2255원)를 기록했다.

팜스토리(22.19%), 대한제당우(18.70%), 대한제분(14.37%), 한일사료(10.73%), 대한제당(7.23%) 등 사료·제분주가 큰 폭으로 올랐다. 밀 가격이 급등하면 제분·사료 기업이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크게 반영됐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국제 곡물 가격이 급등하자 주요 생산국들은 잇따라 곡물 수출 금지에 나섰다. 인도 정부는 지난 13일 자국의 식량 안보 확보를 이유로 밀 수출을 금지했다.

세계 밀 수출량의 약 25%를 차지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을 치르면서 지난 3~4월 세계 밀 가격이 한 차례 급등한 가운데 이 같은 수출 제한 조치로 밀가루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럽 최대 밀 수출국인 프랑스마저 가뭄이 들면서 올해 최악의 작황이 예고됐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