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석래 명예회장 父子, 개인회사 통해 사업
벤츠 딜러사업 등으로 영업익 795억 올려
방배빌딩 팔아 540억 수익올리기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효성그룹 오너인 조석래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 일가가 빌딩·벤츠 딜러 사업을 통해 자산을 불리고 있다. 오너일가들이 지분을 나눠 보유한 개인회사를 통해 올린 매출만 1조6000억원을 웃돈다. 효성그룹 본업 외 사업에서 상당한 수익을 올리고 있는 셈이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효성 오너일가 회사인 에이에스씨·신동진·트리니티에셋매니지먼트·공덕개발의 지난해 매출 합계는 1조6849억원, 영업이익 합계는 795억원으로 집계됐다.

에이에스씨는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삼남인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지주회사로 효성가 회사 가운데 가장 두드러진 실적을 냈다. 작년 매출 1조5683억원, 영업이익 636억원을 거뒀다. 에이에스씨는 벤츠 딜러 업체인 더클래스효성과 신성자동차 등을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벤츠 판매사업으로 넉넉한 실적을 거둔 이 회사의 지난해 말 이익잉여금은 2146억원에 이른다. 이 회사는 지난해 넉넉한 실적을 바탕으로 조 부회장에게 388억원의 중간배당을 지급하기도 했다.

수입차 딜러 사업을 하는 신동진은 조 부회장이 지분 80%, 조 명예회장의 장남인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과 차남 조현문 변호사도 10%씩 보유 중이다. 이 회사는 더프리미엄효성(렉서스)과 효성프리미어모터스(재규어·랜드로버) 등 해외차 딜러 업체를 보유 중이다. 여기에 서울 반포동에 있는 지하 6층, 지상 20층짜리 빌딩을 그룹 계열사에 임대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올리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 1005억원, 영업이익 103억원을 거뒀다. 신동진은 지난해 5월 보유한 방배빌딩을 파빌리온자산운용에 540억원을 받고 팔면서 짭짤한 매각 차익을 얻기도 했다.

부동산 업체인 트리니티에셋매니지먼트는 조현준 회장이 지분 80%, 조 변호사와 조 부회장이 10%씩을 보유 중인 회사다. 지난해 매출 48억원, 영업이익 13억원을 올렸다. 이 회사는 공시지가가 1294억원에 이르는 청담빌딩을 계열사에 임대해 수익을 올렸다.

부동산 업체인 공덕개발은 조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이 지분 50%씩을 보유한 업체로 지난해 매출 112억원, 영업이익 42억원을 거뒀다. 이 회사는 서울 마포구 효성공덕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작년 그룹 계열사로부터 105억원의 임대료를 받는 등 계열사 내부거래로 사세를 키워가고 있다.

이들 업체는 오너일가의 자산증식 수단으로 주목받은 동시에 차남인 조현문 변호사가 형과 동생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지렛대'로 삼기도 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