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ETF 수익률, 악재 타고 하락
올 들어 꾸준히 내리막
실적 부진·국산 코인 폭락 등 겹악재
게임 회사들이 밀집된 경기도 분당구 대왕판교로의 모습. / 사진=한경DB

게임 회사들이 밀집된 경기도 분당구 대왕판교로의 모습. / 사진=한경DB

게임회사 주가가 꾸준히 떨어진 가운데 관련 상장지수펀드(ETF) 또한 수익률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신작 효과 부재 속 대부분의 게임회사 실적이 저조한데다, 새 먹거리로 앞세운 '돈버는게임'(P2E) 시장이 '코인 쇼크'로 추진력을 잃어서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주요 게임회사에 집중 투자하는 게임 ETF들의 최근 6개월간 손실률이 50%에 육박하고 있다. 레버리지와 러시아 주식 상품을 제외하면 이 기간 최저 수익률이다.

해당 기간 동안 손실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KODEX 게임산업(-46.29%)다. 이어서 TIGER KRX게임K-뉴딜(-45.44%), TIGER K게임(-45.28%), HANARO Fn K-게임(-45.28%), KBSTAR 게임테마(-44.08%) 등 순으로 손실 규모가 큰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부진은 작년 말과는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다. ETF마다 세부 수익률은 다르지만 작년 10월 18일부터 한 달간 게임 ETF들의 수익률은 적게는 24%, 많게는 42%에 달했다. 하지만 종목들은 작년 11월 중순 고점을 찍은 뒤 올 들어선 하락세만 이어갔다.

메타버스 ETF의 수익률도 부진하다. 게임주만 담은 ETF만큼은 아니지만 자산구성내역(PDF)의 상당부분을 게임회사에 할애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6개월 동안 KBSTAR iSelect메타버스(-36.45%), KODEX K-메타버스액티브(-36.23%), TIGER Fn메타버스(-31.48%), HANARO Fn K-메타버스MZ(-31.23%) 등 30%가 넘는 손실률을 기록했다.

실적마저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 올 1분기 엔씨소프트(435,000 +3.94%)·카카오게임즈(49,400 +5.78%)·크래프톤(273,500 +3.40%) 등 일부 기업을 제외하면 대부분 실적이 뒷걸음질을 쳤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넥슨 사옥 [사진=뉴스1]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넥슨 사옥 [사진=뉴스1]

넥슨은 영업이익 3992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한 수치다. 펄어비스(53,900 +6.73%)도 신작 효과 부재와 인건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60.4% 줄어든 52억원을 기록했다. 위메이드(58,500 +9.76%) 역시 매출은 7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77% 쪼그라들었다. 넷마블(72,800 +4.60%)도 영업손실 119억원을 기록하면서 적자 전환했다.

증권가에서 나오는 보고서들은 제목부터 '엎친 데 덮친 격', '신규 대작 흥행만이 살길', '치명적인 신작 부재', '무거워진 다음 신작의 어깨', '아쉽지만 차기작을 기대', '비용 가중으로 인한 충격적인 적자' 등으로 암울한 분위기다.

최근 한국산 코인 폭락 사태도 업계의 신시장 개척에 제동을 걸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5일(현지시간) 가상자산 정보사이트 코인게코를 인용해 최근 일주일간 테라USD(UST)와 루나 시가총액이 450억달러(57조7800억원) 증발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루나는 한때 가상자산 시가총액 10위권에 드는 등 전 세계적으로도 주목을 받아온 코인이었다.

앞서 위메이드엔씨소프트, 컴투스(74,900 +7.93%), 네오위즈(24,950 +2.67%) 등 주요 게임 회사들은 일찌감치 새 먹거리로 'P2E'을 낙점하고 자체적인 가상자산을 도입에 힘써왔다. 가상자산 시장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P2E 시장의 근간도 함께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루나 코인 상장폐지와 관련해 P2E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기됐고 대부분 가상자산이 하락하고 있다"며 "각사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P2E 게임의 성과 가시화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게임주의 반등은 차기작의 흥행 여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용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 새로운 게임성 여부가 게임 성패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며 "신선한 경험을 주지 못할 경우 매출 추정치를 반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