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립자(사진)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인플레이션 대응책을 연일 비판하고 나섰다.

15일(현지시간) 제프 베이조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인플레이션은 가장 부유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가장 해롭다”는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

제프 베이조스는 “미 행정부는 이미 인플레이션이 과열된 경제에 더 많은 경기부양책을 주입하려 했고, 오직 맨친만이 그들을 그들 자신으로부터 구했다”고 서술했다. 맨친은 바이든 대통령의 사회·인프라 투자 법안을 반대했던 조 맨친 민주당 상원의원으로 추정된다.

이어 베이조스는 “인플레이션은 가장 부유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퇴행적인 세금”이라며 “잘못된 방향은 나라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베이조스의 트윗은 지난 14일 바이든 대통령의 법인세 발언을 비판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이 부유한 기업들에 세금을 물려 인플레이션을 잡자고 트윗을 올리자 베이조스는 “법인세 인상을 논의하는 것, 인플레이션을 길들이는 것을 논의하는 것은 중요하다”면서도 “인플레이션과 법인세 인상을 섞어 곤죽을 만드는 것은 잘못”이라고 올렸다. 허위정보위원회가 바이든 대통령의 트윗을 검토하고 새로운 ‘불합리한 추론 위원회’를 조직해야 한다고 비꼬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민주당 후보 시절 “아마존도 법인세를 내야 한다”고 주장한 적이 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