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CI.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CI. /사진=엔씨소프트
한화투자증권은 16일 에 대해 향후 액션 배틀로열, 수집형 RPG, 인터랙티브 무비 등 다양한 장르로 확장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투자의견을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는 58만원을 유지했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크게 하락한 회사의 주가는 신작 부재와 이익 부진 우려가 반영됐다고 판단한다"며 "연간 실적 전망치에 대한 큰 변경은 없으나 현재 밸류에이션은 올해 예상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17배고, 기존 라이브 게임의 매출 안정화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올해 1분기 실적은 영업이익 기준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했다"며 "라이브 게임의 매출 안정화는 매우 긍정적이지만 리니지W 매출이 2분기부터 감소 추세가 불가피한 만큼 신작 출시에 대한 구체화가 밸류에이션 재평가를 견인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리니지W의 매출이 하향 안정화되며 2~3분기 영업이익은 감소 추세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이익 반등을 위해서는 신작이 관건인데 리니지W 2권역과 TL 출시는 4분기로 계획돼 있어 단기 모멘텀 공백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시장을 타겟하는 신규 IP(지적재산권) 5종은 TL 제외하고 아직 출시 계획이 정해져있지 않았지만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뿐만 아니라 액션 배틀로열, 수집형 RPG, 인터랙티브 무비 등 다양한 장르로 확장이 예상돼 리니지 IP 탈피 기대감이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