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LUNA) 폭락 사태가 터지는 동안 국내 최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100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이번 LUNA 폭락으로 인해 주요 거래소들이 잇달아 거래지원을 종료하는 가운데 업비트는 뒤늦게 입·출금 중단 조치를 내리면서 이같은 수익을 거뒀다.

이에 업비트가 투자자들의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는 가운데서도 단타·투기 수요가 시장에 뛰어드는 것을 방치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내 점유율이 70~80%에 달하는 업비트가 국내 4대 거래소 중에 유의종목 지정을 가장 늦게 한데다 지정 후에도 입·출금 거래를 중단하지 않은 것이다.

지난 4일~13일 열흘간 업비트 BTC 마켓에서 이뤄진 LUNA 거래금액은 총 1조 9950억 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99%(1조 9780억 원)는 10일~13일 나흘 사이에 집중됐다. LUNA 가격 급락으로 ‘패닉셀(panic sell)’ 및 저가 매수 수요 등이 폭증한 영향이다.

이처럼 거래량과 거래금액이 폭증하면서 업비트가 지난 10일~13일 투자자들로부터 챙긴 수수료(매수·매도 각 0.25%) 규모는 약 99억 원에 달했다.

또한 국내 4대 거래소의 루나 전체 일일 거래량 중 업비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루나 사태’ 직전인 이달 첫째 주 10%대에서 10일과 11일, 12일 각각 87%, 75%, 99%로 급증했다.
'루나' 거래중단 가장 늦게 한 업비트, 100억 벌었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sheep@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