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가 연일 폭락하면서 전 세계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을 뒤흔들자 금융당국이 나섰다.

15일 SBS에 따르면 가상자산 주무 부처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루나 사태가 터지자 긴급 동향 점검을 시작했다.

주요국들의 가상자산 규제 법률에 대한 제정 추이를 지켜보면서 관련 법 제정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다만 금융당국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테라 플랫폼에 자료를 요구하거나 검사 및 감독할 권한이 없어 직접적인 조치를 할 수는 없다.

이에 투자자가 안심하고 디지털자산에 투자할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한 '디지털자산 기본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주요국 중앙은행 및 국제결제은행 등 글로벌 논의 동향을 충분히 고려해 정부안을 마련하고 내년에는 디지털자산 기본법 제정을 본격할 전망이다.
금융당국 '루나 사태' 긴급 동향 점검…디지털자산기본법 속도낸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sheep@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