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13일(현지시간) 개인 트위터를 통해 테라(LUNA) 및 스테이블코인 UST의 붕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권 대표는 "지난 며칠간 UST 디페깅으로 인해 피해를 본 많은 이들, 커뮤니티 회원들과 전화 통화를 했다"며 "테라 사건으로 모두에게 고통을 주게 돼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여전히 탈중앙화 경제에는 탈중앙화된 화폐가 필요하다고 믿는다"면서도 "현재 상태의 UST가 탈중앙화 화폐로 적합하지 않다는 사실은 분명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와 내가 소속된 그 어떤 기관도 이 사건으로 인해 이익을 얻은 바가 없다. 위기 동안 LUNA나 UST를 매도하지 않았다"며 "현재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의 비트코인(BTC) 준비금 사용 내역을 문서화하는 중이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설명했다.

그는 테라 생태계를 되살릴 수 있는 방안으로 "우선 커뮤니티와 개발자들을 보존해야 한다. 커뮤니티 내에서 합의를 도출해 다시 일어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도형 "LUNA·UST 붕괴 마음 아파···BTC 준비금 사용 내역 정리 중"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트위터>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효림 블루밍비트 기자 flgd7142@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