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최근 지속해서 하락한 데 따른 반발 매수세로 상승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6.36포인트(1.47%) 오른 32,196.66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3.81포인트(2.39%) 상승한 4023.89로,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34.04포인트(3.82%) 오른 11,805.00으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월 4일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2020년 11월 이후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은 경기침체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는 이른바 '연착륙'이 "달성하기가 꽤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럼에도 "연착륙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월은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과정에서 "약간의 고통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된 수출입물가지수는 유가 하락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다소 진정됐음을 시사했다.

미 노동부 자료에 따르면 4월 수입 물가는 전월 수준에서 변화가 없었다. 시장에서는 0.6% 상승했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에너지 수입 물가가 전월보다 2.4% 하락하면서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미시간대가 발표한 5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는 59.1로 잠정 집계됐다. 12개월 기대인플레이션은 5.4%로 전월과 같았다.

트위터의 주가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 가짜 계정이 얼마나 많은지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때까지 인수를 일시 보류하기로 했다고 언급하면서 9% 넘게 하락했다.

대표적인 밈 주식인 AMC 엔터테인먼트와 게임스톱의 주가는 각각 5%, 9% 급등했다. 온라인 주식 거래업체 로빈후드의 주가는 가상화폐 거래소 FTX 창업자인 샘 뱅크먼-프리드가 로빈후드 지분을 7% 이상 보유했다고 공시하면서 24% 이상 올랐다.

카지노 관련주들은 상하이시의 봉쇄 조치가 종료될 수 있다는 기대에 상승했다. 라스베이거스 샌즈와 윈리조트의 주가는 각각 15%, 13% 이상 올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