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1분기 영업이익 1천997억원…작년 동기 대비 3%↑(종합)

씨젠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천99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4천51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8.3%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657억원으로 0.9% 늘었다.

씨젠은 전세계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유전자증폭(PCR) 검사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매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씨젠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해 사업 영역을 다변화하고 시장을 확대해 지속적인 성장을 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등 19종의 호흡기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는 분자진단 제품의 유럽 및 호주 인증을 완료했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지점을 신설하는 등 글로벌 영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철곤 씨젠 전무는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PCR 검사 수요가 감소하고 있어 매출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며 "PCR 검사의 활용 폭을 넓히는 한편 현지 연구와 생산 시설 구축 등 미국 시장 공략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인수합병(M&A)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