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천333억원…작년 동기 대비 14.3% 증가
컴투스 1분기 영업손실 27억원…적자 전환(종합)

코스닥 상장사 컴투스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2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이익 177억원)와 비교해 적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번 영업손실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영업이익 54억원)와 크게 엇갈렸다.

1분기 매출은 1천33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4.3% 증가했다.

순손실은 44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컴투스 측은 적자 전환과 관련해 "사업 강화를 위한 인건비 상승 및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미디어 사업 원가율 증가로 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매출액 중 해외 매출은 759억원으로 전년 대비 16.5% 감소했다.

반면 국내 매출은 574억원으로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2.7% 늘었다.

영업비용은 게임과 미디어 사업을 통틀어 1천3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3% 증가했다.

영업비용 중에 비중이 가장 큰 지급수수료는 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감소했지만, 인건비가 384억원으로 62.3% 늘었다.

외주용역비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1천400% 늘어난 283억원으로 집계됐다.

컴투스는 이미 출시한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을 비롯해 향후 출시될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워킹데드: 아이덴티티', '낚시의 신: 크루', '미니게임천국'등 게임에 블록체인 플랫폼 'C2X'를 도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 마이뮤직테이스트 등의 콘텐츠 가치 사슬을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으로도 사업 범위를 넓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